미디어 자료실

  • 푸른아우성

[해외사례] 8세 여아의 부적절한 자위행위 교정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푸른아우성
댓글 0건 조회 258회 작성일 22-03-07 15:33

본문

Behavioural Management of Inappropriate Masturbation in an Eight Year Old Girl

8세 여아의 부적절한 자위행위 교정

 

 

Method

Participant

방법

참가자

Jane (a pseudonym to protect anonymity) is an 8- year old European girl, previously diagnosed with infantile masturbation, who was referred by her Pediatrician for management of inappropriate masturbation (i.e., masturbation that occurred in the presence of others at home or at school).

제인(가명)8살 유럽소녀다. 이미 유아 자위로 진단을 받았고 부적절한 자위행위의 관리를 위해 소아과로 보내졌다.(현재 집과 학교 모두에서 자위행위를 하고 있다.)

 

Parental and teacher interviews were conducted and it was reported that Jane’s masturbation occurred in the context of sitting on a hard chair. At home, the masturbation involved Jane sitting upright on the chair, crossing her ankles, closing her legs together and making a rocking movement.

부모와 교사에 따르면 자위행위는 주로 딱딱한 의자위에 앉아 있을 때 이루어진다고 한다.

집에서는 딱딱한 의자 위에 똑바로 앉은 뒤 발목을 서로 교차하고, 다리를 서로 교차한뒤 앞뒤로 흔드는 형태이다.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